'Central Park'에 해당되는 글 2건

  1. 2018.05.18 미국 역사 기행 - 맨해튼 7
  2. 2018.05.09 미국 역사 기행 - 맨해튼 6

Central Park 2


센트럴 파크는 마차 타고 돌아다니는 방법도 있고 자전거 타고 돌아 다니는 방법도 있는데 제일 좋은 방법은 걷는 것이다. 마차는 비싸고 말똥 냄새도 나고 가는 길이 제한 되어 있다. 자전거도 도로가 제한 되어 있다 (재미있는 구석을 들여다 보는데 오히려 짐이 된다) . 그렇지만 시간이 제한된 관광객의 입장에서 센트럴파크를 걸어서 한바퀴 다 돌만큼 볼 것이 많지는 않으니 자전거를 타고 한바퀴 돌아 보는 것도 그리 나쁜 생각은 아니다. 파크 남쪽 6 ave 에 Citi Bike 빌려 주는 데가 있는데 30분 이상 타면 비싸진다고 한다. 그 주변에 자전거 빌려주겠다고 호객행위를 하는 상인들이 즐비한데 빌릴까 하다가 그냥 가면 더 깎아 준다고 한다. 실제로 빌려 본 적은 없다. 경치 좋은 곳 몇 군데를 꼽자면 The Loeb Boathouse (너무 덥지 않을 때 여기서 보트를 빌려 타는 것도 괜찮다), Belverdere Castle (2018 5월 12일엔 공사 중이었다), Bethesda Fountain 등이 있다. 


Bethesda Fountain (아래) 은 Central park 의 중심이라고 부르는데 지도를 보면 센트럴파크 남반부의 중심에 있다. Bethesda 라는 이름은 성경에 나오는 고대 예루살렘의 로마식 목욕탕/수영장 Bethesda Pool 에서 따온 것이다. 천사가 이곳의 물을 휘저을 때 들어가는 첫번째 사람의 병이 낫는다고 해서 사람들이 주변에 앉아 기다렸다는 곳이다. 아래 사진의 천사가 바로 그 천사를 나타낸다. 그렇다고 이 분수에서 병을 낫게 해달라고 비는 사람이 있다는 얘기는 못 들었다. 대신 이 분수의 북쪽에 (센트럴파크 중간 쯤에) 뉴욕시 상수원으로 쓰이던 저수지가 있는데 그 덕에 뉴욕 시민들이 전염병에 걸리지 않았던 적이 있었다고 한다. 이 분수의 물은 거기서 끌어다 쓰는 것이라고 하니 전혀 연관이 없다고 하기는 어렵겠다.



아래 사진은 그 분수 바로 옆 Bethesda Terrace 이다. 사진을 찍고 있는 신부가 왼쪽에는 길거리 성악가가 노래를 하고 있다. 

파크 중간 쯤 (79 street) 에 서쪽으로는 American Museum of Natural History 가 있고 동쪽으로는 The Metropolitan Museum of Art  가 있다. 메트로 뮤지엄은 세계 10 대 박물관을 꼽으라면 꼭 들어가는 데  (National Geographic Forbes 등 유명 잡지들에 따르면) 방문객 수로는 세계 세번째 박물관이란다 (1위는 파리의 Louvre 이고 2위는 북경의 중국 국립 박물관이라 한다. 말 나온 김에 4위는 바티칸 5위는 대영박물관). 메트로 뮤지엄은 최근까지 사실상 “공짜” 였다.  (내고 싶은 액수를 내면 되었다) 그러나 이제는 (2018년 3월 이후) 성인인 경우 25불씩 내야한다. 예외가 있긴하다.  뉴욕주 면허증이 있거나 뉴욕 뉴저지 커네티컷 학생증이 있으면 예전처럼 “pay-as-you-wish” 이다. 


센트럴파크는 1853년에 만들기 시작했는데 만든 이유 중 하나가 뉴욕에도 런던의 Hyde Park 같은 공원을 만들어 주변 부동산 가격을 올리려는 것이었다. 센트럴파크의 크기(3.4km2) 는 남산 (2.9km2)보다 조금 크고 서울 숲의 세배정도 된다. 재미있는 것은 이 땅을 매입하기 위해 쓴 돈이 알래스카를 구입한 가격과 비슷하다는 것이다. 센트럴파크를 짓기 시작한지 10년 쯤 되었을 때 미국은 러시아 제국으로부터 알래스카를 720만불에 샀는데 (1867년) 센트럴파크 부지 가격이 740만불이었다는 것이다. 센트럴파크를 짓기 전 그 땅에는 흑인들을 포함한 빈민들이 살고 있었고 가축을 기르기도 했었다 고 한다. 센트럴파크의 남쪽은 여러가지 인공 시설 들이 많아 더 화려하고  북쪽은 나무가 많고 더 자연스럽다.

The Loeb Boathouse 에서 보트를 빌려 타다 찍은 사진. 내 컴퓨터 배경 화면이기도 하다.


Belverdere Castle. 성이라고 부르기엔 너무 작다. 전망대이다. 아래 사진은 거기서 내려다 본 풍경 둘





맨해튼 일단 끝. (추후 보충)


'여행' 카테고리의 다른 글

미국 역사 기행 - 맨해튼 7  (0) 2018.05.18
미국 역사 기행 - 맨해튼 6  (0) 2018.05.09
미국 역사 기행 맨해튼 5  (0) 2018.05.06
미국 역사 기행 맨해튼 4  (0) 2018.04.27
미국 역사 기행 맨해튼 3  (0) 2018.04.21
미국 역사 기행 - 맨해튼 2  (0) 2018.04.08
Posted by krkim

Central Park - 1

 

맨해튼에서 TV 가장 많이 나오는 곳이 Times Square 라면 영화에 제일 많이 나오는 곳은 Central Park 이다. 59 street 에서 110 street 사이 그리고 5th Ave 에서 8th Ave (Central Park West 라고도 불린다) 사이의 직사각형 모양으로 그대로 맨해튼의 중앙 공원이다. 남쪽부터 살펴보면 Central Park 남서쪽 모서리엔 Columbus Circle 있고 남동쪽 모서리엔 Plaza hotel 있다.  

 

컬럼버스 써클 중심엔 당연히 컬럼버스 동상이 있다. 1892 년에 컬럼버스의 미대륙 상륙 400 주년을  기념하기 위해 이탈리아 출신 미국인들이 주도하여 세운 것이다. 최근에 컬럼버스가 재평가 되면서 (원주민들에게 나쁜 짓을 많이 했다) 없애자는 여론도 있다. ( 지역 컬럼버스 동상의 부위에 빨간 페인트를 칠하기도 하도 받침대에 스프레이 페인트로 낙서를 하는 일도 있어서 요새는 동상에 대한 경비가 심해졌다고 한다.) 유럽에서도 느꼈던 것이지만 동상을 높은 위에 올려 놓았는지 의아하다. 열심히 만들어 놓고 수도 없게. 멀리서 보이라고 그런건가.

 

뉴욕서 제일 유명한 호텔인 Plaza Hotel Home Alone (2), Sleepless in Seattle, The Great Gatsby 여러 영화에 등장하기도 했다. 한때 Trump  소유한 적이 있었는데 다행히도 너무 비싸게 사서 파산하여 되팔았다. 유학생 시절이던 80 년대 후반에 플라자 호텔을 구경할 커피숍에 적이 있는데 바로 앞에Arnold Schwarzenegger 그의 부인이었던Maria Shriver 커피숍에 들어가기 위해 줄을 있었다.  누구는 브라운에 가고 누구는 하바드에 가고 그런 얘기를 하고 있었는데 아마도 케네디 가문 아이들 대학 입학 이야기를 하는 같았다. 조금 있다가 호텔 매니저가 나타나 두사람을 커피숍 안으로 데리고 가버렸는데 아무도 사인을 받거나 사진을 찍자 거나 하는 사람은 없어서 속으로 뉴요커들은 자존심이 강한가보다 생각했던 적이 있다. 그때만 해도 유명해서 그랬는지도 모르지만.

 


플라자 호텔 맞은편 (센트럴 파크의 모서리) 에는 남북 전쟁 영웅인 Sherman 장군의 금빛 동상이 승리의 여신과 함께 있다. 남부군에게 무자비했던 장군으로 유명한데 파죽지세로 남부의 도시들을 점령하여 북부가 승리하는데 공을 세웠다. 2 세계대전 가장 많이 쓰였던 미제 탱크를 그의 이름을 붙여 셔먼 탱크라고 부른다. 남북 전쟁이나 셔먼 장군이나 왠지 황금빛과는 어울리지 않는다는 느낌이 들기도 한다. 

 


셔먼 동상에서 블록 떨어진 (6th Ave 에서 Central park 들어가는 입구) Jose de San Martin 장군의 기마상이 있다. 사람은 아르헨티나의 조지 워싱턴이라고 불리는 사람으로서 스페인으로 부터의 독립 전쟁을 이끈 장군이다. 미국은 아르헨티나에 조지 워싱턴 동상을 보내고 아르헨티나는 미국에 동상을 보냈다고 한다. 동상 바로 뒤엔 스페인 제국에 대항한 다른 남미의 영웅 Simon Bolivar 동상이 있다. 볼리비아는 사람의 이름 만든 국명을 만들었다고 한다. 동상들을 지나 파크 안으로 들어가다 보면 또다른 호세의 동상이 나온다. 쿠바 독립 (스페인으로 부터) 영웅 Jose Julian Marti 기마상이다. 동상들이 있는 곳은  6th Ave Central Park 만나는 지점인데 6th Ave Avenue of Americas 라고도 부르는 이유는  북미와 중남미의 연대를 기리자는 의미라고 한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20세기 중후반부터 미국과 중남미와 관계는  아주 좋다고 하기 어렵다. 중남미 사람들에게 이제 미국은 자신들을 억압하던 스페인 제국과 비슷한 이미지로 느껴지는 지도 모른다


센트럴 파크가 시작하는 남쪽 풍경을 종합해 보자면 남미에 스페인 제국의 식민지를 시작한 Columbus 동상을 서쪽에 세우고 그 스페인 제국으로부터 벗어나는데 공을 세운 사람들의 동상 셋을 동쪽에 세운 셈이다.  Central Park 남동쪽에 모서리에 동상이 하나 있는데 이것도 중남미 독립과 연관되어 있다. 19세기 쿠바독립 전쟁 당시  미국 군함이 쿠바 해안에서 폭발하여 배에 타고 있는 260 명이 사망한 것을 추모하기 위한 조형물이다. (USS Maine Monument) 수백명의 해군이 사망한 것을 추모하는 형상물이 엉뚱하게도 세마리의 말 (해군이기 때문에 해마를 상징) 을 타고 있는 여신상 같아 보인다. 이 동상은 미국을 상징하는 여성 캐릭터인 콜럼비아를 의미한다고 한다. 미국의 수도가 District of Columbia 인 것도 영화사 이름이나 대학의 컬럼비아인 이유도 여기서 유래한다. 그런데 요샌 미국을 상징하는 남자 캐릭터인 Uncle Sam 에 밀려서 사람들이 잘 모른다고 한다. 



한편 USS Maine 함정이 침몰한 원인이 정확히 무엇인지는 확실히 밝혀 지지 않았다. 스페인이 그랬다는 설 때문에 미국과 스페인의 전면전의 계기가 되었는데 사실은 화약고의 화재 때문이라는 설이 유력하다고 한다. 전쟁의 명분을 얻기 위해 일부러 그랬다는 음모론도 있다. 어쨌든 이 전쟁에서 승리한 미국은 필리핀과 Puerto Rico 를 차지하면서 강대국으로 인정을 받게되고 스페인은 남미 대륙에서 완전히 물러나게 된다. 

 


'여행' 카테고리의 다른 글

미국 역사 기행 - 맨해튼 7  (0) 2018.05.18
미국 역사 기행 - 맨해튼 6  (0) 2018.05.09
미국 역사 기행 맨해튼 5  (0) 2018.05.06
미국 역사 기행 맨해튼 4  (0) 2018.04.27
미국 역사 기행 맨해튼 3  (0) 2018.04.21
미국 역사 기행 - 맨해튼 2  (0) 2018.04.08
Posted by krkim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