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아인슈타인 - 1

by krkim 2009. 3. 5.




Einstein -1

아인슈타인에 대한 전기는 참 많이 나와있다. 전에도 그에 대한 전기를 두세개 정도 읽은 기억이 있는데 또 새로 책이 나왔다고 해서 봤더니 아주 두꺼워서 여름 휴가 여행기간 동안 읽을거리가 떨어지는 일이 없을 것 같아 가방 속에 넣었다.


아인슈타인은 머리가 아주 좋은 것 빼고는 나와 비슷한 점이 많이 있다. 그는 사회 정의를 중요시하는 진보 성향이지만 개인의 자유를 아주 중요시 하기 때문에 독재 (좌익이건 우익이건) 를 아주 싫어한다. 같은 맥락에서 반골 기질이 있다. 그는 옛날부터 해왔다고 무조건 따라하는 것은 바보스럽다고 생각하고 기존 권위에 대한 반발심을 가지고 있다. 그래서 교수들에게 건방을 떨다가 찍혀서 나중에 일자리를 찾는데 고생을 많이 한다. “게으른 개같은 놈” “나중에 아무짝에도 쓸모 없을 놈” 등등이 아인슈타인에 대한 교수들의 평가였다고 한다. 한 교수는 추천서에 아인슈타인에 대하여 부정적으로 써서 오히려 일자리를 잡는데 방해를 했다고 한다. 한동안 아인슈타인은 동창생 중 유일하게 실업자가 되어 고등학생들을 가르치는 과외 선생같은 일도 했다.


아인슈타인은 또 수학은 별로 배울 필요가 없다고 생각해서 대학시절 수업을 많이 빼 먹었는데 그 때문에 나중에 고생을 많이 하면서 수학 공부를 안한 것을 후회했다고 한다. 특수 상대성 이론에 대한 논문을 쓸 땐 같은 학교 (스위스 공과 대학) 동창생인 부인의 도움을 받기도 하고 나중에 일반 상대성 이론을 완성할 땐 하마터면 다른 수학자에게 일반 상대성 이론의 완성자라는 영예를 빼앗길 뻔 했다. 특수 상대성 이론을 발표한 후 10년 정도 지나서야 일반 상대성 이론을 완성했는데 수학을 더 잘했더라면 더 일찍 완성 시킬 수 있었을 것이라고 한다. 아인슈타인이 일반 상대성 이론을 완성시키려고 애쓰는 단계에서 그 이론에 대하여 동료 수학자에게 이야기 했더니 그 수학자가 독자적으로 수식을 만들어 아인슈타인과 거의 동시에 발표했다고 한다. 아인슈타인이 그 사실을 알고 막판에 스트레스를 많이 받으며 시간 경쟁을 해야 했다는 것이다.


아인슈타인이 어릴 때 아주 공부를 못했다거나 낙제생이라거나 하는 이야기는 과장된 것이다. 언어 발달이 좀 느리긴 했지만 어릴 때 부터 똑똑하다는 평가를 받았다고 한다. 그러나 아인슈타인은 언어보다 그림으로 생각하는 타입이라고 한다. 그래도 아인슈타인은 아주 뛰어난 학생은 아니었다. 엄격하고 암기위주의 교육을 중시하는 독일의 고등학교가 체질에 맞지 않아 중퇴하고 스위스로 가서 대학 시험을 남들보다 어릴 때 치렀는데 떨어지고 일년 재수해서 스위스 공대를 들어갔다 (독일에서 군대 가기 싫어 스위스로 갔다는 이야기도 있다). 그 당시 스위스 공대는 스위스에서 제일 좋다고 하는 대학은 아니었다고 한다. 나중에 아인슈타인이 박사학위를 받을 때 당시 스위스 공대는 박사학위를 줄수있는 대학이 아니어서 스위스의 다른 대학에서 박사학위를 받아야 했다고 한다. 졸업 성적도 졸업생들 중 바닥에 가까웠다고 한다. 아인슈타인은 “머리는 좋은데 공부를 안하는 타입” 이었던 것 같다.


친구의 도움으로 간신히 스위스 특허국 말단 심사원으로 취직했는데 머리가 좋은 아인슈타인은 자기가 할일을 금방 해치우고 물리학 논문을 썼다고 한다. 마음 좋은 직장 상사가 봐주기도 했고. 특허국에서 일하면서 아인슈타인은 물리학계를 뒤집어 놓게 되는 특수 상대성이론에 대한 논문과 나중에 노벨상을 받게되는 빛의 입자설에 대한 논문을 포함하는 주옥같은 논문 네편을 1905 년에 한꺼번에 발표하고 박사학위를 받는다. (그 땐 박사학위라는 것이 논문만 써서 통과되면 되는 모양이다.) 논문들을 발표하면서 아인슈타인은 금방 교수자리 제의가 들어올 것이라고 기대를 많이 했다고 한다. 그러나 별 반응이 없자 실망을 많이 했다 한다.  고등학교 선생님 자리에 특수 상대성 이론에 대한 논문을 포함시켜 지원서류를 보냈는데 그것도 떨어졌다고 한다. 그 뒤 3년이 지나서야 간신히 대학에 포스트 닥 같은 자리를 얻었는데 월급이 작아서 특허국 일과 병행해야 했다. 그러나 결국에 그의 가치를 알아차린 유럽의 명문 대학들이 그를 스카웃하러 경쟁하게 되면서 여러 대학을 조건 좋은 곳을 골라 옮겨 다니게 된다.

 

계속

 

'' 카테고리의 다른 글

아인슈타인 - 4  (0) 2009.03.10
아인슈타인 - 3 상대성이론  (0) 2009.03.08
아인슈타인 - 2  (0) 2009.03.06
아인슈타인 - 1  (0) 2009.03.05
지위 불안 (Status Anxiety)  (0) 2009.03.04
The Kite runner / 연을 쫓는 아이  (0) 2008.01.24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