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행2018.03.17 08:54

미국 역사기행   버지니아 (Virginia) - 2


워싱턴의 독립군과 프랑스 연합군이 영국군과의 최후의 일전에서 승리를 거두어 미국 독립 전쟁이 끝난 곳이 버지니아의 요크타운 (Yorktown) 이다. 그런데 공교롭게도 미국 최초 영국인 정착지인 제임스타운 (Jamestown) 바로 동네이다. 그곳을 향해 조지 워싱턴의 농장을 출발해 95 고속도로를 타고 남쪽으로 달렸다. 95 고속도로는 미국 동쪽 대서양 연안을 따라 북쪽 (Maine ) 부터 남쪽 (Florida) 까지 종단하는 고속도로이다.  뉴욕 , 필라델피아, 보스톤, 워싱턴 DC 동부 최대 도시들을 가로 지르는 도로로서 미국서 가장 차가 많이 다니는 고속도로라고 한다 ( 교통부 Vehicle miles traveled 기준).  미국서 자동차 여행할 때 아쉬운 것은 햄버거와 핫도그 밖에 없는 고속도로 휴게소이다. 어둑어둑해 도착해서 hotels.com 에서 Guest Rating 기준으로 머물 곳을 찾았다. 시즌이 아니어서 가격이 좋았다.

 

늦게 일어나 아침 먹고 역사적인 제임스타운부터 찾았다. 제임스타운 관광지는 군데로 나뉘어져 있어 헷갈리게 되어있다. Jamestown Settlement 말하자면 민속촌으로 당시 건물들이나 사는 모습을 재현해 놓은 곳이고 Historic Jamestowne 이라는 곳은 실제 최초 정착지이다. 5 거리에 있는데 운영 주체가 달라 입장료를 각각 내야 한다. “진짜제임스타운부터 갔다. 최초 정착지를 제임스 강가의 늪지대 섬에 잡은 이유는 원주민 (인디언) 공격을 막기 위해서 였는데 그곳 지리를 아는 인디언들을 상대로 늪지대는 방어막으로서 효과가 없었다고 한다. 게다가 습도가 높고 모기도 많고 식수를 구하기도 어려워 초기 정착민들이 고생을 많이 했다. 인디언들이 땅을 비워 놓은 이유도 사람이 살기 어려운 땅이었기 때문이다.





제임스타운 최초 정착지. 왼쪽 울타리는 틈이 많아 인디언 화살이 쉽게 통과할 것 같아 보였다. 그래도 대충 만든 것이 아니라 원래 나무 기둥이 박혔던 자국을 따라 재건한 것이라고 한다. 앞에 보이는 제임스 강에서 하선 했을 것이다. 그 지역을 통치하던 포카혼타스의 아버지는 앞에 보이는 대포를 얻기 위해 애를 많이 썼다고 한다. 

 

 

아마추어 고고학자인 듯한 현지 가이드에 의하면 제임스 타운이 최초 영국인 정착지인데도 그보다 13년이나 늦은 매사추세츠 주의 보스턴 남쪽지역 (Plymoputh) 그늘에 가려진 것은 버지니아가 남북 전쟁 남부군의 일원으로서 패배한 주이고 역사는 승자에 의해 쓰여지기 때문이라고 얘기한다. 또 다른 이유는 매사추세츠 정착민들은 종교의 자유를 위해 것인데 비해 버지니아 정착민들은 영국 투자자들이 벌기 (금을 얻기) 위해 보낸 것이라 미국의 시작으로 모양이 좋지않아서 였다. 사실 제임스타운은 미국의 시작으로 내세우기엔 좀 끔찍한 역사 (식인의 역사) 를 품고 있다. 인디언에 포위되어 굶기 시작한 영국인들은 말, 개, 고양이, 잡아 먹고 나중엔 가죽 구두도 삶아 먹다가 결국 서로 잡아먹기 시작했다. 임신한 부인을 살해해 소금에 절여 놓고 먹다가 들켜서 사형된 남편의 기록도 있고 후에 발견된 소녀의 유골에서도 살을 발라낸 흔적이 발견되었다고 한다. 유럽인들의 식민 역사상 식인의 증거가 발견된 곳은 제임스타운이 유일하다. 


금이 발견되지 않은 제임스타운이 경제성을 가지게 되고 따라서 유지 되었던 것은 담배 농사때문이었다. 인디언 공주 포카혼타스와 결혼한 영국인이 바로 제임스타운에 담배를 재배해 영국에 팔기 시작한 사람이다. 제임스타운 식민지 광고를 위해 ( 많은 이주자를 모집하기 위해) 영국에 보내진 포카혼타스는 공기 나쁜 런던에서 1년만에 병에 걸려 죽는다.


 

영국인 정착민들에게 납치당해 기독교로 개종하고 영국인과 결혼하여 

일시적이나마 평화의 시기를 열었던 포카혼타스. 

 



(계속)


Posted by krkim

티스토리 툴바